Star’s Diary: Kim Tae-Won (5)

[스타일기]부활 김태원⑤ “팔불출이라도 좋아! 난 아내가 좋다”

“Even a dull fellow is ok! My wife is good for me.”

Released 14 May 2010, 08:57 am (edited 17 May 2010 10.17 am)

1993년 여름. 김태원은 부활 세 번째 앨범을 작업하며 음악색깔에 변화를 꾀했다. 기존 거친 사운드 대신 맑고 잔잔한 선율을 지향했다.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을 록발라드를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 생각의 전환을 제공한 건 그가 작곡한 ‘회상Ⅲ(마지막 콘서트)’ 속의 소녀, 지금의 아내 이현주였다.

Summer 1993. Kim Tae-Won was working on Boohwal’s third album and tries to make a change to the color of music. He wanted to make a clear and calm melody instead of the existing rough sound. He wanted to express “love that is beautiful, yet sad” through rock-ballad. The person who made him changed his mind was the girl on the song “Reminiscence III” (The Last Concert) he composed, now his wife, Lee Hyeon-Ju.

1984년 낙원상가 인근 카페에서 둘은 처음 만났다. 친구가 주선한 소개팅. 약속장소로 향하는 김태원은 마음이 설렜다. 이상형인 청순한 소녀라는 친구의 귀띔 때문이었다. 상점 유리창 앞에서 그는 용모를 점검했다. 검정색 바바리코트와 흰색 구두. 갓 파마한 장발머리는 자신감을 북돋았다. 당차게 들어선 카페에서 김태원은 이현주를 단번에 알아봤다. 아담한 체구와 귀여운 외모. 초롱초롱한 눈망울은 친구의 말 그대로였다.

They met for the first time in a cafe around Nakwon shopping district in the year1984. A blind date arranged by a friend. Kim Tae-Won, heading to the dating spot, had butterflies in his heart. He had a tip that the girl is his ideal type, a pure (naive) girl. 상점 유리창 앞에서 그는 용모를 점검했다. Black trench coat and white shoes. With a-just-curled long hair that boost her confidence. 당차게 들어선 카페에서 김태원은 이현주를 단번에 알아봤다. 아담한 체구와 귀여운 외모. 초롱초롱한 눈망울은 친구의 말 그대로였다.

“처음 본 순간부터 마음이 흔들렸다. 화려한 언변으로 가까워지려고 애썼다.”

“My heart wobbled since the first time I saw here. I worked hard to get close to her using my impressive conversational skills.

낯선 음악 이야기에 매료된 그녀는 이후 사랑을 넘어 생명의 은인으로 거듭났다. 김태원은 대마 중독과 두 번의 수감으로 인생 최대 위기를 맞았다. 이현주는 어둠 속 한줄기 빛이었다. 질타와 소외 속에 박약해진 김태원을 조금씩 일으켰다.

She was mesmerized with his stories about music which was new for her 그녀는 이후 사랑을 넘어 생명의 은인으로 거듭났다. Kim Tae-Won went through the biggest crisis in his life through his drugs addiction and his time in prison. Lee Hyeon-Joo was a streak of light in the dark for him. Weaken by rebuke and alienation, she helped Kim Tae-Won back up little by little.

그녀는 하루도 빠짐없이 구치소를 찾아 면회를 신청했다. 정신병원을 전전할 때도 그림자를 함께하며 믿음을 심어줬다. 지고지순한 사랑은 만병통치약이었다. 대마 후유증으로 안절부절 떨던 손은 따뜻해졌다. 온기는 손끝에서 가슴으로 전달돼 삶을 향한 열정으로 피어났다.

Without missing a day, she came to the prison and registered to meet him everyday. When he frequent a mental hospital, she also stayed with him like a shadow and trusted him. A noble and pure love cures everything. When he was on the jig dealing with the aftereffect of marijuana, his shaking hands became warm. The warmth was delivered from the end of (her/his) hands to his heart, and it bloomed to be the passion to life.

“현주의 노력 덕에 다시 음악을 할 수 있었다. 그녀를 위해 사랑을 주제로 한 노래를 만들고 싶었다.”

“Thanks to Hyeon-Joo’s hard work, I could do music again. I wanted to make a song about love for her.”

김태원은 재기에 성공했다. 타이틀 곡 ‘사랑할수록’을 담은 세 번째 앨범이 100만장 이상 팔려나가며 큰 인기를 얻었다. 얼굴에는 잃어버렸던 웃음이 돌아왔다. 대중의 관심 때문만은 아니었다. 아내와의 약속을 지킨 것이 뿌듯했다.

Kim Tae-Won made a successful comeback. Boohwal’s third album which the title  song “The More I Love” was inserted in was sold out over 1 million copies and gained popularity for Boohwal. The smile that was once gone from his face came back. Not only because of the public’s attention. He was happy that he could kept the promise he made to his wife.

“앨범 발매 전 치룬 결혼식에서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한 약속을 늘 잊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I always work hard not to forget the promise I made in the wedding ceremony just before the album was released that I would always make her happy.

2002년 발매된 부활 여덟 번째 앨범에 실린 단체 사진(왼쪽부터 서재혁, 채제민, 이승철, 김태원, 엄수한)

=Group picture from the 8th album released in 2001 (From left: Seo Jae-Hyuck, Chae Jemin, Lee Seung-Chul, Kim Tae-Won, Eom Soo-Han)=

이북출신 집안이라는 공통점으로 겨우 허락받은 결혼. 17년이 흐른 지금 김태원은 아들과 딸을 하나씩 둔 한 가정의 아버지가 됐다. 딸 서현의 유학으로 그를 제외한 가족은 모두 필리핀에 거주한다. 서울에 따로 마련한 오피스텔에서 시작한 기러기 아빠 생활. 일주일에 한 번 필리핀행 비행기에 오르지만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지워지지 않는다.

Their marriage was barely consented for they both come from households originated from the North. After 17 years, Kim Tae-Won is now a father of a son and a daughter. Sending the daughter Seo-Hyeon to study abroad, the whole family except Kim Tae-Won now live in the Philippines. A new life of a “wild goose father” in an office-tell in Seoul. Even though he takes the airplane once a week to the Philippines, the longing for his family doesn’t fade away.

그는 늘 꿈꾼다. 행복한 가족과의 나날을. 더 좋은 남편과 아버지가 된 자신을.

He always dreams. The daily lives of a happy family. For himself to be a better husband and father.

“아내와 아이들에게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고싶다. 내가 죽어 없어지더라도 ‘내 남편, 내 아버지는 정말 좋은 사람이었어’라고 회상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것 같다.”

“I want to leave beautiful memories for my wife and children. Even when I’m gone from this world, I wish they could reminisce “My husband, my father, was a good person,” I think I don’t have anything else I want more than that.

Translated by https://boohwal.wordpress.com

Reporter: 황용희 (Hwang Yong-Hee)
Souc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