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s Diary: Chae Jemin (1)

[스타일기]부활 채제민① “불량학생들의 우두머리였다”

“Used to be the boss of bad students”

Released May 19th, 2010, 09.42 am, edited 11.09 am 

채제민(오른쪽)은 어린 시절 촉망받는 복싱 유망주였다

=Chae Jemin (right), in his younger days was a prospective boxer.=

1985년 봄, 인천의 한 복싱체육관. 샌드백 주변으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빠른 주먹과 현란한 몸놀림. 고등학생의 훈련에 구경꾼들은 이내 감탄사를 연발했다. 

Spring 1985, a boxing training center in Incheon. People were gathering around a sandbag. Fast punches and brilliant body movements. The audience watching this high school boxing training was filled with admiration. 

복싱이 최고 인기 스포츠였던 시절. 소년 채제민은 체육관 내 최고 스타였다. 나가는 대회마다 상의 주인이 됐다. 받은 트로피는 체육관 입구에 떡하니 걸렸다. 후배들은 이런 그를 살아있는 교과서로 여겼다. 그러나 오랜만에 체육관을 찾은 채제민은 동경 어린 시선이 달갑지 않았다. 남의 속도 모르는 찬사라고 생각했다. 기량이 이전과 비교해 현저히 떨어진 탓이었다. 많아지는 잡생각. 뻗는 주먹에서 집중력은 사라진 지 오래였다. 

The time when boxing was the most popular sport. Boy Chae Jemin was a star in the gymnasium. He owns every prize for all competitions he joined. The trophies he received was hung on the entrance to the gymnasium. Juniors thought of him as a living “textbook of boxing.” However, after sometime being absent, young Jemin didn’t find the gym satisfied him. 남의 속도 모르는 찬사라고 생각했다. He blamed it on his skills that wasn’t as remarkable as before. 많아지는 잡생각. For sometime, his concentration power had gone  from his outstretched fist. 

처음 복싱 글러브를 낀 건 중학생 때였다. 그는 다른 운동을 할 수도 있었다. 다양한 종목 체육부의 스카우트 대상이었기 때문이다. 큰 키와 넓은 어깨. 또래 친구들보다 두 배가량 큰 손은 어떤 운동에도 재목으로 보였다. 

He was in junior high when he first put his hands into boxing gloves. He could have also done other sports. It’s because he’s got a lot of scoutings for various fields of sports. Tall figure and wide shoulders. 또래 친구들보다 두 배가량 큰 손은 어떤 운동에도 재목으로 보였다. 

처음 시작한 운동은 유도. 기량은 탁월했다. 그를 매트에 넘어뜨리는 또래 선수가 없을 정도였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시선은 자꾸 다른 곳을 향했다. 텔레비전에서 외국선수들을 통쾌하게 쓰러뜨리는 WBC 라이트 플라이급 챔피언 장정구처럼 복싱선수가 되고 싶었다. 

The first sport he ever started was judo. His was talented. There was almost no other athletes who could blow him down the mat. But as time went by, he started to look other direction. He wanted to become a boxer like the athlete he saw on TV blowing off his foreign opponent, the champion of WBC light play Jang Jeong-Gu. 

긴 고민 끝에 찾은 복싱체육관. 관장과 선수들은 환영 일색이었다. 세계챔피언 감이라며 모두 함께 할 것을 제의했다. 다음 날 채제민은 매트 대신 링 위에 섰다. 글러브를 끼고 차근차근 세계챔피언의 꿈을 키워나갔다. 관장의 말처럼 실력은 일취월장했다. 짧은 훈련에도 불구하고 지역대회 상을 모두 휩쓸었다. 

After a long thought, he visited a boxing gym. The head of the gym and other athletes all welcomed him. 세계챔피언 감이라며 모두 함께 할 것을 제의했다. The next day, Chae Jemin was standing on the ring instead of a mat. 

고등학생이 되면서 기량은 성인과 맞붙어도 될 정도로 탄탄해졌다. 그러나 멈출 줄 모르던 상승세는 2학년이 되면서 제동이 걸렸다. 아버지가 고혈압에 이은 중풍으로 세상을 떠났다. 아버지는 채제민을 유독 아꼈다. 어려운 형편에도 운동을 선택한 아들을 끊임없이 지원했다. 

As he enters high school, his skills progresses that he was srong enough to level  a fight with adult boxer. But as he enters the second year of high school, right when he was progressing the most, he stumbled upon a braking stone. His father passed away from hypertension paralysis. His father loved Chae Jemin so much. Despite the difficult circumstances, he unendedly supported his son who chose to be an athlete. 

“아버지는 산과 같았다. 한없이 큰 그늘로 고생 없이 자라게 해주셨다. 운동을 마치고 돌아올 때마다 ‘우리 아들, 실력 좀 보자’며 씨름자세 시늉을 하시고는 했는데….” 

“My father was like a mountain. 한없이 큰 그늘로 고생 없이 자라게 해주셨다. Everytime when I finish exercising, he would pose pose like he would challenge me in a fight and say, “my son, let’s see what you’ve got,”… 

아버지의 공백은 긴 방황으로 이어졌다. 링이 아닌 학교 안팎에서 주먹을 휘두르는 날이 많아졌다. 복싱으로 단련된 주먹에 상대는 매번 맥없이 쓰러졌다. 한바탕 소란 뒤 이들과 친구가 된 채제민은 자연스럽게 불량학생들의 우두머리로 떠올랐다. 계속된 불미스러운 사건들. 학교에 불려가던 어머니는 어느덧 경찰서를 드나들기 시작했다. 

The emptiness his father had left took him to a long wandering. The days when he’d throw about his fist in and outside school, instead of in the boxing ring, increased. Several times his opponents would pass out from meeting his boxing-trained fist. 한바탕 소란 뒤 이들과 친구가 된 채제민은 he naturally became the leader of the bad students. The unfavorable incidents. His mother was called to come to school often, and one day, she started to frequent to police station.

“사춘기였던 탓에 어머니 말씀이 잔소리로 들렸다. 그 때 불효를 아직까지 뼈저리게 후회한다.”

“I was a teenager, my mother’s words were just just nagging for me. The regret I feel from that time still cuts deep into my heart.”

방황 끝에서 다시 찾은 체육관. 손에 낀 글러브는 낯설었다. 이전에 쏟은 열정은 찾아볼 수 없었다. 샌드백을 마주해도 소용없었다. 눈에 들어오는 건 전신거울에 비친 10kg이 불어난 몸뚱이뿐이었다. 관장은 체급을 올려서라도 강행할 것을 주문했다. 한 체급만 올려도 몇 배 더 고생해야하는 복싱. 세계챔피언의 꿈은 멀게만 느껴졌다. 채제민은 조용히 글러브를 벗고 가방을 짊어졌다. 허망하게 무너진 꿈. 그러나 표정은 어둡지만은 않았다.

By the end of his wandering, he came back to the gym. It felt weird to put the gloves on again. The passion that he had before was no where to be found. It was no use even when he stood in front of a sandbag. All he saw was his reflection on the full-body mirror, his 10kg increased weight. 관장은 체급을 올려서라도 강행할 것을 주문했다. In boxing, you have to work manifold times harder even if you only step up one weight class. He only felt the dream to become the world champion slipping away. Chae Jemin took off his gloves quitely and packed his bag. A dream that ended in vain. But it wasn’t only darkness in his expression.

“그간 복싱에서 배운 인내로 모든 해낼 수 있을 것 같았다.” 

“That time, I felt like I could do anything with the preserverance I learned from boxing.”

멀어지는 체육관에서 얻은 교훈. 그것은 이후 새로운 꿈을 쫒는 발판이 됐다. 바로 음악이었다. 

A lesson he learned from the gym that he had departed. It became a stepping stone when he went to follow his new dream. It was music.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채제민이 연주발표회에서 드럼을 치고 있다.

 =Chae Jemin playing the drum in a musical competition, just as he graduated from high school.=

Translated by https://boohwal.wordpress.com

Reporter: 황용희 기자 (Hwang Yong-Hee) 

Source: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51809312663758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